조글로로고
경이롭구나, 송화강반 104년 전설의 그 랭면집
조글로미디어(ZOGLO) 2024년6월8일 20시56분    조회:586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송화강이 넘실대며 흐르는 풍요로운 고장의 동시장거리에 랭면옥을 차렸더니 그 맛에 반한 천하 식객들이 백년세월 끊기지 않고 찾아오니 실로 경이롭지 않을 수가 없다. 산과 강을 끼고 있는 길림시는 예나 지금이나 중국에 거주하고 있는 조선족들의 주요 집거지중의 하나, 이곳에 1920년에 문을 연, 104년 긴긴 세월이 흐르도록 지금까지 그 맥을 잃지 않고 이어가고 있는 전설의 랭면집이 있다. 

길림역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동시장은 아주 오래전부터 상업활동으로 번화한 곳이다. 1920년 상가들이 운집한 이곳에서 생계를 위해 시골에서 올라와 자그마한 음식가게를 차리고 전문 랭면을 만들어 팔기 시작했으니 그 음식점이 바로 오늘 길림 ‘백년랭면’의 원조인 <길흥랭면옥>이다. 그리고 랭면옥 주인은 김씨성의 조선족이다. 길림에서 한창 떨어진 강밀봉 대툰이라는 시골에서 살다가 1920년에 길림시내로 올라와서 장사를 하기 시작했으며 조선의 금강산 일대에서 중국으로 이주해 왔다고 한다. 

<길흥랭면옥> 주인 김씨는 랭면 외에도 개고기와 국밥 그리고 조선족특색이 있는 반찬 몇가지를 메뉴로 내놓았는데 손님들의 인기를 받으며 의외로 장사가 잘되였으며 따라서 생활도 점점 윤택해져갔다. 10년 세월이 지나 1930년에 나이가 든 <길흥랭면옥> 주인은 가게를 아들 김옥연 부부에게 맡겨 운영하게 했으며 부친의 손아래에서 장사를 익혀온 김옥연은 이어받은 가업을 잘 키워나갔다. 음식 종류도 기존의 랭면과 개고기 외에 각종 무침, 떡, 순대, 불고기, 김치 등으로 훨씬 다양해졌으며 장사는 점점 성황을 이뤄나갔다. 

1948년 김옥연은 가게를 원래 자리에서 좀 떨어져 있는 2층짜리 상가로 옮겨와 전체를 고급스럽게 새로 장식하고 규모를 크게 확장하였는데 그후 <길흥랭면옥>은 점차 길림시에서 모를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해졌으며 너도나도 즐겨 찾는 고급식당으로 발전했다. 

1956년에 와서 36년 동안 김씨네가 경영해오면서 잘나가던 <길흥랭면옥>은 모종 피치 못할 원인으로 길림시음식복무회사에 합병되였으며 이름도 <길림시조선족식당>으로 개명되였다. 그후 <길림시조선족식당>은 근 70년 세월이 흐르도록 그 이름이 오늘까지 유지되고 있으며 비록 랭면옥 간판이 바뀌고 주인도 언녕 바뀌였지만 뒤를 이은 사람들은 당년 김씨의 랭면 만드는 비법을 넘겨받아 그 전통을 오늘까지 소중하게 전승해오고 있다. 

‘백년랭면’의 이름은 명불허전이 아니다. 2000년 절강성 항주에서 열린 중국 제1회 미식대회에서 이 식당 료리사들은 5가지 랭면을 만들어 내놓았는데 한번에 금메달 3개와 은메달 2개를 따내 그 맛을 세상에 과시했다. <길림시조선족식당>은 원 국가 국내무역부로부터 ‘중화전통집 그리고 중화료리협회로부터 ‘중화유명음식’의 칭호를 수여받았으며 길림성업종관리판공실과 길림성료리협회에서는 <길림시조선족식당>에서 만드는 랭면에 ‘백년랭면’이라는 칭호를 수여해 그 오랜 력사와 전통을 충분히 긍정해주었다.

길림시 동시장의 ‘백년랭면’은 당지에서 생활하고 있는 본토박이들로 놓고 말할진대 맛집이기 전에 그때 그 시절의 풋풋한 추억을 소환시켜주는 장소다. 이곳에 와서 랭면 한그릇 주문해서 들다가 생각지도 못하게 십년 넘도록 보지 못했던 지인을 만나 반가워하며 서로 안부를 묻고 회포를 나누는 일도 가끔씩 있다. 어렸을 때 부모를 따라서 왔다가 세월이 한참 흐른 지금에는 자기가 부모가 돼서 가족과 함께 찾아오는 단골들이 있어 ‘백년랭면’의 이야기는 오늘날까지 진행형이 되고 있다. 

국수와 육수 그리고 고명이 서로가 서로를 내려놓고 함께 어우러져 탄생된 랭면, 비록 산해진미처럼 화려하고 돋보이지는 않지만 그러나 무엇 하나 모자라지도 짝지지도 않는다. 그래서 자고로 랭면은 일반 서민들의 소박한 식탁에서부터 궁중의 임금님 수라상에 올라도 전혀 손색이 없을 정도다. 

송화강반의 ‘백년랭면’, 오랜 세월과 수많은 식객들의 까다로운 검증을 거쳐 오면서 증명된 미식이기에 맛에 대한 설명과 평가는 더 이상 굳이 필요 없고 섣불리 내려서도 안될 것이다. ‘백년랭면’은 크게 원맛 랭면과 새콤달콤한 맛 두가지로 나누는데 그중 원맛 랭면은 백년전 <길흥랭면옥>의 김씨주인 시절부터 이어오고 있는 원조 그 맛이라고 한다. 현재 길림시 동시장에 있는 본점 외에도 길림과 장춘에 가맹점이 몇군데 있는데 기회가 된다면 그래도 맛 따라 이야기 따라 ‘백년랭면’ 본점을 직접 한번 찾아가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리철수기자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115
  • 19일, 따스통신에 따르면 로씨야 대통령 뿌찐과 조선로동당 총비서이며 국무위원장인 김정은은 이날 평양에서〈전면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조약〉을 체결했다.뿌찐은 김정은과의 회담후 로씨야와 조선이 체결한 〈전면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조약〉은 량국 협력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린 획기적인 문건이라고 밝혔다. 조...
  • 2024-06-20
  • 한 작업자가 2021년 3월 24일 필리핀 마닐라국제공항에서 시노백 백신을 운반하고 있다. /신화넷 “중국을 진흙탕에 끌어들일 것만 골몰했다”미국이 코로나19 기간 중국산 백신과 관련해 가짜뉴스를 유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영국 로이터통신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는 필리핀에서 중국의 영향력을 약화시...
  • 2024-06-20
  • 6월 18일 12시 45분, 178명 승객을 태운 티웨이항공 TW683 항공편이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순조롭게 도착했다. 이로써 1년 3개월 동안 중단되였던 연길-한국 대구 려객운수 항로가 정식으로 재개되였다.이 로선은 매주 화요일, 목요일, 토요일에 각각 한편씩 티웨이항공이 운항한다. 도착편은 북경시간으로 10:10에 한...
  • 2024-06-19
  • 6월 16일, 길림시조선족배구협회의 조직하에 길림조중 체육관에서 길림시 조선족 단오민속문화활동의 일환으로 길림시조선족배구시합이 개최되였다.길림시조선족배구협회팀, 영길현조선족팀, 길림시조선족실험소학교팀 등 길림시 조선족 배구애호가들로 무어진 남녀 7개 팀의 50여명 선수들이 시합에 참가했으며 총재판장은...
  • 2024-06-19
  • 6월 18일 오후, 연길시제2고급중학교 2024 ‘교장컵’ 축구대회가 원만히 막을 내렸다. 당일 오후에 있은 고중 2학년조 결승전에서 2학년 5반과 2학년 12반은 치렬한 승부차기를 거쳐 각각 고중 2학년조의 우승과 준우승을 따냈다. 2학년 9반과 2학년 3반이 각기 3, 4등을 차지했다.‘교장컵’은 체육과 교육의 융합을 추진...
  • 2024-06-19
  • -주급무형문화유산 안씨알조각 전승인 안영일주급무형문화유산인 안씨알조각 (安氏蛋雕) 전승인 안영일다만 하나의 알에 불과했다. 시장가게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평범한 게사니알이였다. 그러나 무려 근 한달간의 품을 들인 섬세한 조각을 거친 후 알은 사람들을 경탄케 하는 ‘취약한 예술품’(脆弱的艺术品)으로 ...
  • 2024-06-19
  • 인생의 첫 계몽교과서, 한세대의 소중한 옛 추억련환화는 일명 소인서(小人书)라고 불리웠는데 우리는 그냥 그림책이라고 불렀다.  련환화 예술형식은 중국에서 유구한 력사를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20세기 초엽, 특히 상해에서 형성되여 널리 전해지기 시작했으며 속칭 '소인서'라고 불리웠다.지난세...
  • 2024-06-19
  • 경준해, 전 성 개방협력좌담회서 강조시종 진취적인 마음가짐과  달리고 따라잡는 상태 유지하고 선진경험을 학습 참고하여 개방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야호옥정 참석 6월 17일, 성당위 서기 경준해는 전 성 개방협력좌담회를 소집하고 사회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새시대 동북전면진흥추진좌담...
  • 2024-06-19
  • 《외투》의 작가 고골리줌파 라하리의《이름 뒤에 숨은 사랑》을 읽으면서 꼭《외투》를 읽겠다고 생각했다. 왜냐하면《외투》가 주인공의 생명을 구해 주었고 그는 아들에게‘고골리’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으며 아들은 그 이...
  • 2024-06-19
  • 미국에서 살면서 조깅시 필자는 동네 작은 공원이 내려다보이는 벤치에 잠간 쉬였다 간다. 요즘 흰 운동복 차림의 로신사 한 분이 그 벤치를 차지해 버렸다. 며칠 련속 로신사가 매일 그&n...
  • 2024-06-19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潮歌网]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조선족사이버박물관• 深圳潮歌网信息技术有限公司
网站:www.zoglo.net 电子邮件:zoglo718@sohu.com 公众号: zoglo_net
[粤ICP备2023080415号]
Copyright C 2005-202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