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릉도원으로 가는 길
http://www.zoglo.net/blog/pw1009 블로그홈 | 로그인

카테고리

※ 댓글

  •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 7월 2024 >>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 -> 좋은글 -> 펌글

나의카테고리 : 설야

[전기인물의 이야기] 감사하는 幸福
2022년 12월 22일 08시 22분  조회:756  추천:0  작성자: 설야
[전기인물의 이야기]
감사하는 幸福
 
1863년 英國 어느 추운 겨울 밤,
갓난 아이를 품에 안은 한 여인이 南部 웨일즈의 언덕을 넘어가고 있었다.
갑자기 세찬 눈보라가 몰아닥쳐 더 이상 걸을 수가 없었고,
아무리 외쳐도 도와 줄 사람조차 나타나지 않았다.
 
다음날, 한 농부가 건초 더미를 짊어지고 그 눈 쌓인 언덕길을 넘고 있었다.
농부는 언덕의 한 움푹한 지점에서 이상한 형태의 눈더미를 발견했다.
그 눈더미를 헤치자 그 속에는 알몸으로 얼어 죽은 한 여인이 있었다.
여인의 품에는 그녀의 옷으로 감싼 무언가가 안겨 있었는데
농부가 옷을 헤치자 아직 숨을 할딱이는 갓난아이가 있었다.
여인은 추위 속에서 자신의 옷을 하나씩 하나씩 벗어 아이를 감싸고,
자신은 알몸으로 숨을 거뒀던 것이다.
 
이 아이는 커서 훗날, 제1차 세계 대전 중 전시 내각을 이끌었고
'베르사유 조약'을 성사시킨 바로 英國의 제 34대 총리 '데이비드 로이드 조지'이다.
그는 자신을 키워준 농부로부터 어머니 얘기를 자주 들었다고 한다.
그는 늘 어머니의 희생적인 사랑을 생각하며 죽을 힘을 다해 공부를 했다.
아무리 추워도 따뜻한 옷을 입지 않았고, 맛있는 음식도 배불리 먹지 않았으며, 
아무리 피곤해도 하루 5시간 이상 잠을 자지 않았다.
그리고 나태해 진다는 생각이 들 때면 "웨일즈 언덕"에 올라
눈보라 속에서 자신을 살리기 위해 옷을 벗어 감싸 주신 어머니를 생각했다.
그의 마음은 일생 동안 어머니에 대한 고마움과
그 사랑에 보답코자 하는 간절함으로 가득차 있었다.
 
'행복한 상태'란 과연 무엇일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에 대해 육신의 안락함과 풍요로운 현실을 위주로 생각하지만
보다 주체적인 것은 마음의 행복이다.
마음 속에 고마운 마음, 감사한 마음이 가득차 있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이다.
부모를 잘만나 금수저를 물고 태어났다 하더라도
항상 원망과 불평과 섭섭한 마음을 품고 사는 사람은 불행한 사람일 것이다.
 
누구에게나 고마운 사람은 있다.
그 분들이 있기에 오늘의 내가 있는 것이다.
행복한 마음을 가지기 위해 고마운 사람들과 고마운 일들로 마음을 채워 보자.
 
어떤 자녀는 섭섭하게 느낀 것을 죽을 때까지 가슴 깊이 간직하고 부모를 원망하고, 
결국 스스로를 불행한 삶으로 만들어 가기도 한다.
그래서 '범사에 감사하라!' 했다.
 
행복해지려면 마음부터 바꿔야 한다.
영국의 제 34대 총리 데이비드 로이드 조지는 
가장 불행한 시대에 가장 불행한 자리에서 태어났지만
항상 어머니에 대한 고마운 마음으로 
가장 행복하게 훌륭한 삶을 살지 않았던가!
 
◇ 오늘의 銘言        
 
“세상에서 가장 지혜로운 사람은 배우는 사람이고,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은 감사하는 사람이다.”  
 
                                            - 탈무드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1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31 狮子座个性全面解析 2023-11-08 54 1094
30 天蝎座个性全面解析 2023-11-08 0 784
29 [중국고전장편소설] 서유기 머리말 2023-06-28 0 574
28 【艺人传奇】传奇歌手甄妮:丈夫离世40年,她怀念亡夫的方式悲壮催泪 2023-02-14 0 2056
27 [중편소설] 가시꽃 향기 / 김영강 2023-01-16 0 684
26 [명시 감상] 청포도 / 이육사 2023-01-16 0 637
25 [명시 감상] 향수(鄕愁) / 정지용 2023-01-16 0 573
24 [중편소설] 플렉시테리언 / 이안리 2023-01-15 0 645
23 【伟人传奇】周恩来家史 2023-01-08 2 1209
22 [전기인물의 이야기] 감사하는 幸福 2022-12-22 0 756
21 [단편소설] 장씨(張氏) 이야기 / 김광한 2022-12-20 0 657
20 [단편소설] 꿈 / 박명선 2022-11-16 0 547
19 나이별 이칭 2022-11-11 0 392
18 [위인 전기] 모택동의 이야기 2022-11-01 0 402
17 [중편소설] 절망하는 자의 친구 / 김광한 2022-10-31 0 381
16 [중편소설] 파묘(破墓) / 추옹 2022-10-31 1 414
15 [단편소설] 우크라이나의 봄 / 노인기 2022-10-31 1 406
14 [중편소설] 포화가 피워낸 붉은 장미 / 노인기 2022-10-31 0 409
13 [단편소설] 행복을 팝니다 / 신상성 2022-10-31 0 382
12 [중편소설] 목숨의 끝 / 신상성 2022-10-31 0 376
‹처음  이전 1 2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潮歌网]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조선족사이버박물관• 深圳潮歌网信息技术有限公司
网站:www.zoglo.net 电子邮件:zoglo718@sohu.com 公众号: zoglo_net
[粤ICP备2023080415号]
Copyright C 2005-202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