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릉도원으로 가는 길
http://www.zoglo.net/blog/pw1009 블로그홈 | 로그인

카테고리

※ 댓글

  •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 9월 2023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나의카테고리 : 설야

[명시 감상] 청포도 / 이육사
2023년 01월 16일 07시 37분  조회:212  추천:0  작성자: 설야
[명시 감상]
청포도
 
이육사
​내 고향 칠월은
청포도가 익어가는 시절
 
이 마을 전설이 주저리주저리 열리고
먼 데 하늘이 꿈꾸며 알알이 들어와 박혀
 
하늘 밑 푸른 바다가 가슴을 열고
흰 돛단배가 곱게 밀려서 오면
내가 바라는 손님은 고달픈 몸으로
청포(靑袍)를 입고 찾아온다고 했으니
내 그를 맞아 이 포도를 따 먹으면
두 손은 함뿍 적셔도 좋으련
 
아이야, 우리 식탁엔 은쟁반에
하이얀 모시 수건을 마련해두렴
 
 
광야(曠野)

이육사
 
까마득한 날에
하늘이 처음 열리고
어디 닭 우는 소리 들렸으랴
 
모든 산맥들이
바다를 연모해 휘달릴 때도
차마 이곳을 범하진 못하였으리라
 
끊임없는 광음(光陰)을
부지런한 계절이 피어선 지고
큰 강물이 비로소 길을 열었다
 
지금 눈 내리고
매화 향기 홀로 아득하니
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
 
다시 천고(千古)의 뒤에
백마 타고 오는 초인이 있어
이 광야에서 목놓아 부르게 하리라
<1939년> 
 
     시집 한 권으로 '현대시 100년'에 길이 남은 시인들이 많다. 김소월과 한용운과 김영랑이 그렇다. 특히 유고시집 한 권으로 길이 남은 시인들도 있으니, 이상과 윤동주와 기형도 그리고 여기 이육사(1904~1944) 시인이 그렇다.
     그의 이름 앞에는 많은 수식이 따라 다닌다. 지사(志士), 독립투사, 혁명가, 아나키스트, 테러리스트, 의열단 단원 등. 1928년 조선은행 대구지점 폭파계획을 세웠으나 사전에 발각되어 수감되었을 때 수인번호가 264(혹은 64), 이를 '대륙의 역사'라는 뜻의 한자 '육사(陸史)'로 바꾸었다고 한다. 그가 어떤 항일운동을 했는지 자세히 알 수는 없다. 단지 17회 정도 감옥을 들락거리며 심한 고문을 받았다는 것, 만주·북경 등지를 부단히 왕래했다는 것, 북경 감옥에서 40세의 나이로 옥사했다는 것 정도.
     닭 울음소리가 들렸다는 것인지 안 들렸다는 것인지, 초인이 있을 거라는 것인지 초인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인지, 이 광야에 목놓아 부르는 사람이 초인인지 나인지, 초인을 목놓아 부르는 것인지 노래를 목놓아 부르는 것인지, 백마 타고 오는 초인은 왜 천고(千古)의 뒤에야 오는 것인지 해석 이 애매한 부분이 많은데도 이 시가 이토록 많은 사랑을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하늘이 처음 열렸던 날부터 다시 천고 후까지, 휘달리던 산맥들도 범하지 못했으며 큰 강물이 비로소 길을 열어준 이곳! 이 신성불가침의 시공간 속에서 흰 눈과 흰 말(馬), 매화 향기와 초인의 이미지는 돌올하다. 특히 까마득한 날부터 천고 뒤로 이어지는 대서사적 시제와 감탄하고 묻고 명령하는 극적인 어조 속에서 '광야'의 고결한 미감과 강렬한 정서는 한결 고무된다. 웅대하다는 말, 장엄하다는 말이 이만큼 어울리는 시도 드물 것이다.
     감옥에서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유시 '꽃'에서도 "동방은 하늘도 다 끝나고/ 비 한 방울 내리잖는 그때에도/ 오히려 꽃은 빨갛게 피지 않는가 (…) 오늘 내 여기서 너를 불러보노라"라고 노래했다. 오천 년의 역사가 시작된 이 광야에서, 지금-여기의 눈보라 치는 겨울 추위를 이겨내고 찬란한 꽃을 피울 미래의 그날을 떠올려본다. 시인이 기꺼이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렸던 이유일 것이다. 기름을 바른 단정한 머리에 늘 조용조용 말하고 행동했다는, 올곧은 시인이 올곧은 삶 속에서 일구어낸 참 올곧은 시다.
 
[작자 소개]

     대한민국의 독립유공자, 시인. 본관은 진성(眞城), 호는 육사(陸史), 본명은 이원록(李源祿) 또는 이원삼(李源三), 이활(李活)이며 후에 이육사로 이름을 개명했다.
     출생 1904년 5월 18일 (음력 4월 4일), 경상북도 예안군 의동면 원촌동 원촌마을 881번지 (現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원천리 706)
     종교 유교 ( 성리학 )
     사망 1944년 1월 16일 (향년 39세), 중화민국 허베이성 베이핑시 주재 일본 제국 총영사관 교도소 (現 중화인민공화국 베이징시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0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30 [중국고전장편소설] 서유기 머리말 2023-06-28 0 81
29 【艺人传奇】传奇歌手甄妮:丈夫离世40年,她怀念亡夫的方式悲壮催泪 2023-02-14 0 547
28 [중편소설] 가시꽃 향기 / 김영강 2023-01-16 0 238
27 [명시 감상] 청포도 / 이육사 2023-01-16 0 212
26 [명시 감상] 향수(鄕愁) / 정지용 2023-01-16 0 212
25 [중편소설] 플렉시테리언 / 이안리 2023-01-15 0 221
24 【伟人传奇】周恩来家史 2023-01-08 1 308
23 [전기인물의 이야기] 감사하는 幸福 2022-12-22 0 302
22 [단편소설] 장씨(張氏) 이야기 / 김광한 2022-12-20 0 243
21 [단편소설] 꿈 / 박명선 2022-11-16 0 238
20 나이별 이칭 2022-11-11 0 124
19 [위인 전기] 모택동의 이야기 2022-11-01 0 122
18 [중편소설] 절망하는 자의 친구 / 김광한 2022-10-31 0 118
17 [중편소설] 파묘(破墓) / 추옹 2022-10-31 1 151
16 [단편소설] 우크라이나의 봄 / 노인기 2022-10-31 0 130
15 [중편소설] 포화가 피워낸 붉은 장미 / 노인기 2022-10-31 0 111
14 [단편소설] 행복을 팝니다 / 신상성 2022-10-31 0 105
13 [중편소설] 목숨의 끝 / 신상성 2022-10-31 0 106
12 [단편소설] 회귀선(回歸船) / 신상성 2022-10-31 0 107
11 [장편소설 연재] 산귀신 2022-10-17 0 136
‹처음  이전 1 2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潮歌网]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조선족사이버박물관• 深圳潮歌网信息技术有限公司
网站:www.zoglo.net 电子邮件:zoglo718@sohu.com 公众号: zoglo_net
[粤ICP备2023080415号]
Copyright C 2005-2023 All Rights Reserved.